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희선 송승헌 학창시절 언급 "한 동네서 살았는데 송승헌이…"

김희선 송승헌 학창시절 언급 [사진 = KBS]




 

‘김희선 송승헌 학창시절 언급’



배우 김희선이 학창시절 송승헌과의 인연을 공개했다.



6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참 좋은 시절 특집’에는 김희선, 최화정, 김광규, 류승수, 옥택연이 출연했다.



이날 김희선은 학창시절 인기에 대해 묻자 “걸스카우트로 활동했는데 당시 교통정리 담당이었다. 근데 앞 학교에 제일 유명했던 분이 송승헌이었다”고 말했다.



이에 박미선은 “송승헌이 따라다녔느냐”고 물었고, 김희선은 부끄러운 듯 말을 얼버무렸다.



또 다른 MC들이 송승헌의 개명 전 이름인 송승복을 언급하자 조심스러워하던 김희선은 “송승헌이 학창시절에 머리가 길어서 묶고 다닐 정도였다. 테리우스 같았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김희선은 “학교 걸스카우트가 야영하면 부모님 허락하에 운동장에서 캠핑하는데 아무래도 여자들만 야영을 하다 보니까 남자들이 교문을 지켜주곤 했다”고 설명했다.



이를 들은 MC들은 “그중에 송승헌이 있었냐”며 질문했고, 김희선은 “노코멘트 하겠다”고 답했다. 그러자 박명수는 “송승헌은 없고, 송승복이 있지 않았냐”고 돌직구를 날려 폭소케 했다.



김희선의 송승헌 학창시절 언급을 접한 네티즌들은 “김희선-송승헌 학창시절 언급, 본명과 장발 잘 어울린다”, “김희선-송승헌 학창시절 언급, 김희선과 송승헌이 한 동네에 살았다니”, “김희선-송승헌 학창시절 언급, 장발 송승헌 궁금하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