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늘 절정인 꽃샘추위 원인,"대체 왜 이렇게 추운거야?"

[사진 중앙일보 포토 DB]




‘꽃샘추위 원인’.



꽃샘추위가 기승을 부리면서 그 원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꽃샘추위의 원인은 지역마다 다르게 나타난다. 서울, 인천, 광주, 목포 등 서해안 지역의 경우 시베리아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2월 하순부터 꽃샘추위가 발생한다.



동해안의 경우 4월 초에 꽃샘추위가 더 자주 발생하는데 오호츠크해 고기압 등 한랭한 북동기류 때문이다.



7일 오전 꽃샘추위는 절정에 달했다. 서울과 전주는 영하 5도, 경북은 영하 1도까지 기온이 떨어지고 이는 주말 새 풀릴 예정이다.



또한 건조특보가 수도권뿐 아니라 충청도 및 남부지역에 발효된 상태다.



꽃샘추위 원인을 알게 된 네티즌들은 “꽃샘추위 원인, 추워 죽겠어”,“꽃샘추위 원인, 서해안과 동해안이 나타나는 시기가 다르구나”,“꽃샘추위 원인, 어서 주말 왔으면”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