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민지, "기사로만 나와서 죄송하고 민망…" 왜?

김민지 퇴사 심경 [사진 = 중앙 포토 DB]
 



‘김민지 아나 퇴사 심경’.



김민지 아나 SBS 아나운서가 퇴사 심경을 밝혔다.



7일 김민지 아나운서는 자신의 트위터에 “만약에 저에게 ‘어바웃 타임’에 나오는 시간여행을 할 수 있는 능력이 생긴다면 자주자주 돌아가고 싶은 장면이 될 ‘풋매골(풋볼 매거진 골)’. 언제 떠올려도 웃음 나올 행복한 기억 함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김민지는 ‘풋볼 매거진 골’의 대본을 손에 들고 환한 미소를 지어 보이고 있다. 애써 아쉬운 마음을 감추며 퇴사 심경을 밝혔다.



김민지는 마지막 방송에 앞서 5일 트위터를 통해 “방송을 통해서 정식으로 인사드리고 싶었는데 자꾸 기사로 마지막에 대한 이야기가 나와서 죄송하고 민망하네요. 내일 ‘풋매골’에서 끝인사 드릴게요. 잘해야 할텐데. 오늘밤은 쉽게 잠들지 못할 것 같아요”라는 글로 퇴사를 앞둔 복잡한 심경을 전한 바 있다.



김민지 퇴사 심경을 접한 네티즌들은 “김민지 퇴사 심경, ‘풋매골’ 다시 돌아오세요”, “김민지 퇴사 심경, 들으니 마음이 서운하네”, “김민지 퇴사 심경, 트위터에서 자주 봬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김민지는 올 여름 박지성과의 결혼을 앞두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