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체코 여대생 귀국 "불의의 교통사고 안타까운 사연에..." 감동 물결 이어져

체코 여대생 귀국 [사진 = 중앙 포토]




'체코 여대생 귀국'.

 

체코 프라하에서 여행 도중 불의의 교통사고를 당한 김효정(20·서울과학종합기술대 1년)양이 귀국했다.



김양은 현지시각 5일(수) 오후 6시21분에 체코 프라하를 출발하는 KE936편에 탑승해 6일(목) 오후 12시30분 안전하게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김양은 한 달전 체코의 한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로 머리를 크게 다쳐 의식불명 상태로 현지 병원에 입원했다. 하지만 일용직 노동자인 김양의 아버지는 현지 치료비와 이송비 등 약 1억원에 달하는 비용 때문에 딸을 국내로 데려오지 못하고 애태웠다.



김양의 딱한 사정을 접한 대한항공은 김양을 국내로 들어오는 데 드는 비용을 전액 지원했다고 6일 밝혔다.



대한항공은 항공권을 무상으로 제공했다. 항공기 좌석 6개를 들어낸 자리에 침대를 설치하고 현지 의료진 2명이 함께 타 A씨를 돌봤다. 체코 여대생 귀국을 위해 출발 시점부터 한국 도착까지 세심하게 배려했다.



뿐만 아니라 현대오일뱅크 1% 나눔 재단과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체코 여대생 귀국을 돕기 위해 각각 1000만원을 지원했다. 외교부는 긴급구조비 명목으로 200여만원을 전달했고 김양이 졸업한 고교 동문들도 모금을 하는 등 각계에서 온정의 손길이 쏟아졌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체코 여대생 귀국, 대한항공이 좋은 일 하네”, “체코 여대생 귀국, 빨리 쾌유하길”, “체코 여대생 귀국, 안타깝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