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체코 여대생 귀국 "모금운동 이어져" 어떤 사연이길래

체코 여대생 귀국 [사진 = 중앙 포토]




 

체코 프라하에서 여행 도중 불의의 교통사고를 당한 김효정(20·서울과학종합기술대 1년)양이 귀국했다.



김양은 현지시각 5일(수) 오후 6시21분에 체코 프라하를 출발하는 KE936편에 탑승해 6일(목) 오후 12시30분 안전하게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김양은 한 달전 체코의 한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로 머리를 크게 다쳐 의식불명 상태로 현지 병원에 입원했다. 하지만 일용직 노동자인 김양의 아버지는 현지 치료비와 이송비 등 약 1억원에 달하는 비용 때문에 딸을 국내로 데려오지 못하고 애태웠다.



김양의 딱한 사정을 접한 대한항공은 김양을 국내로 들어오는 데 드는 비용을 전액 지원했다고 6일 밝혔다.



대한항공은 항공권을 무상으로 제공했다. 항공기 좌석 6개를 들어낸 자리에 침대를 설치하고 현지 의료진 2명이 함께 타 A씨를 돌봤다. 체코 여대생 귀국을 위해 출발 시점부터 한국 도착까지 세심하게 배려했다.



뿐만 아니라 현대오일뱅크 1% 나눔 재단과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체코 여대생 귀국을 돕기 위해 각각 1000만원을 지원했다. 외교부는 긴급구조비 명목으로 200여만원을 전달했고 김양이 졸업한 고교 동문들도 모금을 하는 등 각계에서 온정의 손길이 쏟아졌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체코 여대생 귀국, 대한항공이 좋은 일 하네”, “체코 여대생 귀국, 빨리 쾌유하길”, “체코 여대생 귀국, 안타깝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