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증금 100만원 단칸방서 '방송작가 꿈' 키워요

지난 5일 만난 소연양은 인터뷰를 마치자마자 아르바이트를 하는 편의점으로 향했다. [박종근 기자]
‘엄마, 사다리를 내려줘/내가 빠진 우물은 너무 깊은 우물이야//차고 깜깜한 이 우물 밖 세상으로 나가고 싶어’(박성우, ‘보름달’ 전문)



위스타트 멘토 만난 소연이
인터넷 올린 소설마다 화제
"문예창작과 대학생 됐어요"

 소녀는 빈곤이라는 이름의 깊은 우물에 빠져 있었다. 소녀에겐 사다리를 내려줄 엄마도 없었다. 10년 전 아버지와 이혼한 뒤 집을 나갔다. 당시 아홉 살이었던 소녀에게 남겨진 것은 ‘술꾼’ 아버지와 늙은 할머니, 그리고 두 여동생뿐이었다.



 방송작가를 꿈꾸는 박소연(19·가명)양에게 빈곤은 벗어날 수 없는 굴레였다. 막노동을 전전하는 아버지는 집에 잘 들어오지 않았다. 세 자매는 할머니가 폐지를 주워 벌어온 몇 천원으로 하루를 버텨야 했다.



 2006년 ‘희망의 사다리’가 소연양을 찾아왔다. 지역의 위스타트(WeStart)센터가 소연양과 두 동생에게 공부를 가르쳤다. 학원에 갈 수 없었던 자매에게 센터는 학원이자 놀이터였다. 센터에서 멘토로 만난 서울예대 문예창작과 최가원(29)씨는 소연양의 꿈을 실현하는 안내자가 됐다. 소연양은 지난 7년간 최씨에게 글쓰기 지도를 받았다. 고3 때는 ‘사다리 물고기’라는 제목의 첫 번째 단편소설도 썼다. 엄마에게 버림받고 가난과 싸워야 했던 이야기를 담은 자전소설이었다. 이 소설에 박성우 시인의 ‘보름달’이 인용돼 있다.



 “물고기는 비늘 속 기생충을 털어내려고 수면 위로 뛰어오르잖아요. 엄마에겐 제가 그 기생충이었던 거예요. 엄마는 사라졌지만 저는 어떻게든 사다리를 타고 꿈에 도달하고 싶었어요. ”



 이후로도 소연양은 인터넷 게시판 등에 익명으로 소설을 올려 화제가 됐다. 대학 입시가 다가오는 무렵, 소연양이 최씨에게 말했다. “언니처럼 문창과에 가려고요. 가난 때문에 꿈을 접을 순 없어요.”



 소연양은 결국 위스타트라는 사다리를 타고 우물 밖으로 나왔다. 올해 한 대학의 문예창작과에 입학했다.



 소연양은 5년 전부터 보증금 100만원짜리 단칸방에서 아버지, 첫째 동생과 함께 지낸다. 방이 좁은 탓에 막내는 할머니가 맡아 기르고 있다. 한뼘이라도 넓은 곳으로 이사해 막내를 데려오는 게 새로 생긴 꿈이다. 지난 1월 한 소셜펀딩 사이트에 “막내 동생과 함께 살고 싶어요”란 제목의 글을 올렸다. 방 보증금 200만원을 목표로 모금 중이다. 현재 80여만원밖에 안걷혔다. 목표를 채우지 못하면 펀딩 자체가 무산된다. 소연양에겐 우물 밖으로 나갈 또 한 번의 사다리가 필요하다.



글=이서준 기자

사진=박종근 기자



◆위스타트운동=‘가난의 대물림을 끊자’는 취지로 100만에 이르는 국내 저소득층 아동에게 복지·교육·건강 서비스를 통합 지원한다. 문의: 02-318-5004, www.westart.or.kr 계좌: 국민은행 815601-04-119224 사단법인위스타트운동본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