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화이트닝 에센스 살짝 바르세요, 얼굴 활짝 펴져요

결혼·출산·육아 등을 이유로 직장을 그만둔 뒤 재취업에 성공한 여성들. 랑콤이 패션잡지 엘르 한국판과 재취업 여성을 위한 캠페인 화보를 찍는 데 동참했다. 왼쪽부터 차례로 강민주 삼성에버랜드 비이커 부장, 김유림 맘스 웨이팅 대표, 김묘숙 루시나 산부인과 간호실장. [사진 맹민화·엘르]


요즘 30대 여성은 화장법을 새로 배운다. 10~20년 전 이미 시작했던 걸 새삼스레 다시 하는 이유는 뭘까. 가사·육아에 치여 잠시 놓쳤던 ‘뷰티 노하우’를 따라잡기 위해서다. 트렌드는 쉴 새 없이 변하고 잠깐만 한눈을 팔면 나만 동떨어진 느낌이 들기에 더욱 그렇다. 이런 움직임은 단순히 아름다워지기 위한 노력만도 아니다. 결혼·출산 등으로 직장을 그만뒀다가 재취업하는 여성들에겐 더 필요한 부분이다. 면접 등에서 경쟁력에 일정 부분 영향을 미칠 수 있어서다. week&이 전문가와 함께 도움말을 알아봤다.

30대 여성을 위한 뷰티 노하우



랑콤 블랑 엑스퍼트 멜라노라이저 에센스
얼굴빛에 신경 써라=프랑스 화장품 브랜드 ‘랑콤’ 교육팀 최하나 과장은 “얼굴 피부 빛이 조금만 검게 보여도 나이 들어 보일 수 있다. 환한 얼굴에 초점을 맞춰 피부를 관리하는 게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최 과장은 “주름이 지거나 피부 탄력이 떨어지는 것, 군데군데 피부가 변하는 것 등이 노화의 신호로 받아들여진다. 이를 어떻게 하면 없애거나 가릴 것인가가 포인트”라고 덧붙였다.



화장품의 올바른 사용법을 교육하고 설명하는 업무를 맡고 있는 최 과장은 “봄은 피부 세포 활동이 왕성해지는 때여서 적극적으로 관리하면 효과를 더 볼 수 있는 시기”라고 했다. 최 과장은 피부 관리 첫 단계로 미백, 즉 ‘화이트닝’을 권했다. 꼭 하나만 쓴다면 ‘화이트닝 에센스’를 바르라는 것이다. 미백 기능성 인증 화장품 등이 나와 있는데 이 중에서도 유효 성분이 농축돼 있는 것이 에센스 종류다. 미백 집중 관리 화장품으로 모든 종류를 사는 게 부담스럽다면 에센스 하나만이라도 쓰는 게 좋다는 의견이다. 최 과장은 “단기간 집중적으로 효과를 보려면 아무래도 스킨-로션-에센스-크림 등 전 단계를 화이트닝 화장품으로 갖추는 게 좋긴 하지만 하나만 고른다면 에센스”라고 추천했다. 그는 여기에 한 가지를 추가로 권했다. 1주일에 두 번 정도 알갱이가 든 ‘스크럽’ 제품으로 얼굴 피부 표면의 각질을 제거하는 것이다. 불필요한 각질이 없어지면서 피부결이 매끄러워져 자연스레 환한 얼굴빛을 만드는 데 도움이 된단다.





빛을 띤 색조 화장=랑콤 수석 메이크업 아티스트 최희선 차장은 ‘5분 화장법’을 알려줬다. 최 차장은 “윤기와 빛을 살려주는 광채 메이크업”이라고 이름 붙였다. 첫 단계는 BB크림이다. 자외선 차단 기능 BB크림으로 바탕 화장을 한다. 칙칙한 얼굴을 전반적으로 환하게 만드는 과정이다. BB크림 사용자가 흔히 겪는 고충은 번들거림. 최 차장은 “BB크림의 번들거림은 화장용 붓으로 잡아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대개 BB크림은 손으로 문질러 펴 바르지만 화장붓 중에서 파운데이션용을 사용해 얇게 골고루 펴 발라주는 게 최 차장의 노하우다. 붓이 없다면 BB크림을 바르고 화장지로 살살 눌러 유분기를 없애면 된다. 손으로 할 땐 손끝 두 마디만으로 제품을 얼굴 안쪽에서 바깥쪽으로 바른다. 두껍지도 않고 밀리지도 않는 밀착 바탕 화장이 완성된다.



BB크림으로 피부결을 정돈했다면 다음은 입체감 있는 얼굴을 만들라는 게 최 차장의 조언이다. 파운데이션을 최대한 자연스럽게 덧발라 얼굴빛 전체를 환하게 보정하는 과정이다. 잡티를 가리는 ‘컨실러’가 그 다음 순서다. 손끝에 살짝 묻혀 코 주위, 눈 밑 등 검고 칙칙해 보이는 부위를 밝게 만든다.



최 차장이 소개한 다음 중점 부위는 눈과 입술이다. 그는 “‘민낯 자신감’을 내세우는 연예인들도 생략하지 않는 게 마스카라”라며 “쉽고 간단한 눈화장 노하우”라고 귀띔했다. 목적은 눈매를 또렷하게 만드는 것. 요즘 유행하는 눈썹 화장은 뭉치지 않고 한 올 한 올 풍성하게 표현하는 게 중요한데 마스카라 용액과 도구가 이 표현법에 맞게 개발돼 나온다. 눈매가 살아나면 굳이 아이섀도를 사용하지 않아도 예쁜 눈이 된단다. 생기 있고 화사한 얼굴의 화룡점정은 입술 화장이다. 살짝 깨문 듯 혈색이 도는 분홍색 립글로스가 최 차장의 추천 색상이다. “유행색이라 해서 너무 메말라 보이거나 짙은 색을 바르면 자칫 어색해 보일 수 있다”는 게 이유다. 그는 입술이 얇아 고민인 사람이라면 순간적으로 입술을 부풀린 듯 연출해 주는 ‘볼류마이저’를 사용해 보라고 조언했다. 



강승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