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T 홈페이지 해킹…1200만 명 개인정보 유출

[앵커]

이번엔 이동 통신사의 고객 정보가 무더기로 유출됐습니다. 1,200만 명이나 됩니다. 혹시 하도 이런 기사가 나와서 무감해지셨습니까? 주민번호는 물론이고 사용요금제까지 털렸습니다. 우리들의 개인정보는 이제 이미 개인정보가 아닐 수도 있습니다. 또 다시 대량 정보 유출 사건이 터지자 미래창조과학부와 방송통신위원회는 민간 전문가와 함께 합동 조사단을 현장에 급파했습니다.

정진우 기자입니다.

[기자]

한 텔레마케터의 컴퓨터 화면입니다.

이동통신사 고객의 주민등록번호와 휴대전화 개통일자, 사용 요금제까지 자세히 적혀 있습니다.

전문 해커인 29살 김모 씨가 KT홈페이지를 해킹해 1,200만 명의 고객정보를 빼낸 겁니다.

[강윤하/광역수사대 강력팀장 : 전문 해커는 통신사 홈페이지를 해킹해 1,200만 건의 개인 정보를 빼돌렸습니다. 텔레마케팅 업체는 그 정보를 이용하여 휴대전화 판매를 함으로써 1년간 115억 원 상당의 부당 수익을 올렸습니다.]

텔레마케팅 업체 상무 39살 정모 씨는 전문 해커인 김씨를 고용해 빼낸 개인정보로 약정기간이 끝나가는 고객을 골라 영업을 하는가 하면, 휴대전화 대리점 3곳에 500만 명의 개인정보를 되팔기도 했습니다.

김씨는 KT홈페이지를 해킹해 자신이 만든 악성 프로그램을 깔아 고객들이 입력하는 고유숫자를 알아내 개인정보를 빼돌렸습니다.

경찰은 정씨와 김씨를 구속하고 KT의 고객정보 관리 소홀 여부 등에 대해서도 수사를 확대할 계획입니다.

JTBC 핫클릭

KT, '고객 피해보상' '대국민 사과' 이뤄질까[속보] KT 홈페이지 해킹…1200만 명 개인정보 유출'1200만명' 정보유출, KT 홈피 해킹한 '파로스' 프로그램은?



Copyright by JTBC & Jcube Interactive.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