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허경환 굴욕,"족구 실력이 '웅덩이'수준? 다리가 안 닿아서 슬퍼"

[사진 KBS2 `맘마미아` 방송화면 캡처]




‘허경환 굴욕’.



개그맨 허경환이 짧은 다리 길이 때문에 굴욕을 당했다.



5일 KBS 2TV ‘맘마미아’에서 한강산책을 나선 허경환 부자가 대학생들과 족구 내기를 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허경환은 평소 운동 매니어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허경환은 족구 게임이 진행되자마자 예기치 못한 ‘구멍’으로 등극했다.



허경환은 공을 찰 때마다 다리가 닿지 않아 계속 공을 놓치며 족구장에 웃음을 선사했다. 예상치 못 한 허경환의 족구 실력에 구경 나온 시민은 물론 아버지조차 안타까워했다.



게임이 끝난 후 아버지는 “아들의 실력은 웅덩이”라고 평하며 “공만 가면 푹푹 빠진다”고 말했다. 이어 “아들이 학교 다닐 때 복싱 등 근육운동 만해서 키가 안 컸다. 그래서 다리가 짧아 공이 닿지를 않는다”고 했다.



허경환 굴욕을 접한 네티즌들은 “허경환 굴욕, 웃을 수만은 없는 내 처지”,“허경환 굴욕, 작아도 괜찮아”,“허경환 굴욕, 허당이더라”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