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전남지사 출마 만지작 … 예비후보들 반발

민주당 박지원 의원이 전남지사 선거 출마 가능성을 드러냈다. 박 의원은 5일 통화에서 “중앙정치를 계속 할지 내려가야 할지 의견을 수렴하고 다음 주까지 거취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4일 전남도청 기자실을 찾아 “전남지사 출마 얘기를 하지 않았는데도 지지를 보내주시니 책임이 강하게 느껴진다”며 "정치는 생물이고 지도자는 잔인한 결정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말이 바뀐 게 아니라 상황이 바뀐 것”이라고도 했다. 사실상 출마 의지를 드러낸 셈이다. 박 의원은 지난해 말부터 안철수 의원 측에 대응하기 위한 ‘호남중진 차출론’을 주장해 왔다.



"말 바꾸기 … 신뢰 없는 행동"

 이미 출사표를 던진 주자들은 반발했다. 이낙연 의원은 “박 의원이 하려는 것은 말 바꾸기를 위한 명분 만들기 수순”이라며 “지도자가 그렇게 해서는 신뢰를 받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주승용 의원은 “박 의원은 야권 통합을 원하는 민심이 무엇인지 현명하게 판단해 정치적 결정을 해야 한다”고 했다. 안철수 의원 측 이석형 전 함평군수도 “박 의원이 출마하면 국회의원은 누가 할 것인지 각본까지 다 짠 것으로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윤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