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카데미 작품상 '노예 12년'…사상 첫 흑인 감독 수상

[앵커]

올해로 86회째인 아카데미 시상식이 어제(3일) 막을 내렸습니다. 최고상인 작품상은 19세기 미국 흑인 노예의 참상을 담은 '노예 12년'에게 돌아갔는데요, 흑인 감독이 이 상을 받은 건 사상 처음입니다.

부소현 특파원이 전합니다.

[기자]

제86회 아카데미 시상식 최고의 영예는 1840년대 미국에서 벌어진 흑인 납치 사건을 담은 실화 '노예 12년'에게 돌아갔습니다.

스티브 맥퀸 감독은 흑인 최초로 작품상을 받는 영광을 안았습니다.

[스티브 맥퀸/'노예 12년' 감독 : 이 영화를 노예생활로 고통 받았던 사람들과 지금도 고통 받고 있는 2100만명에게 바칩니다.]

10개 부문 후보에 올라 관심을 모았던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그래비티'는 감독상을 비롯해 촬영상과 편집상 등 7개 부문의 트로피를 거머쥐며 기염을 토했습니다.

남우주연상은 '달라스 바이어스 클럽'의 매튜 맥커너히에게, 여우주연상은 '블루 재스민'에서 열연한 케이트 블란쳇에게 돌아갔습니다.

[케이트 블란쳇/'블루 재스민' 주연 배우 : 여성 주인공이 나오는 영화에 대한 주관적 생각을 깨고 여배우들의 훌륭함을 보여주는 계기가 됐다고 생각합니다.]

국내에서 1천만 관객을 돌파하고 전 세계적으로 10억 달러의 수입을 올린 '겨울왕국'은 장편 애니메이션상과 주제가상을 받으며 2관왕에 올랐습니다.

뜨거운 관심 속에 열린 아카데미 시상식의 막은 내렸지만 할리우드를 향한 영화팬들의 열기는 식지 않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브래드 피트, '노예 12년' 작품상 거머쥐며 아카데미 피날레 장식여우조연상 루피타 뇽 "모국 케냐 응원 큰 힘"흑인감독, 흑인노예 영화로 오스카 첫 작품상하늘하늘 푸른빛에 싸인 '흑진주' 레드카펫 여신이 되다오스카 끌어당긴 중력 '그래비티' 7관왕



Copyright by JTBC & Jcube Interactive.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