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모바일 쇼핑 10조원 시대 … 나만의 전략으로 '검지족' 잡는다





홈쇼핑 업계 신성장 동력 우뚝

더 이상 ‘TV’ 홈쇼핑이 아니다. 홈쇼핑 업계가 인터넷, DMB, 모바일 등으로 판매 채널을 확대하고 있기 때문이다. 경기침체 속에서 유통업체들이 전반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홈쇼핑은 두 자릿수 성장을 지속하고 있다. 이에 대해 이트레이드증권 리서치본부는 ‘홈쇼핑 산업분석 리포트’에서 “배송시스템에 의존하는 홈쇼핑은 오프라인 매장이 없는 채널의 한계를 딛고 다양한 측면에서 혁신을 통해 소비자 트렌드를 이끌어가는 유통망으로 자리 잡았다”고 평가했다. 급변하는 유통환경을 두려워하지 않고 오히려 변화를 적극적으로 받아들인 홈쇼핑 각사의 노력의 결과라는 뜻이다.



지난해 전체 모바일 커머스 시장 규모는 4조8000억원. 유통업계 관계자들은 올해 10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한다. 각 홈쇼핑 업체는 핵심 성장 동력으로 떠오른 모바일 부문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저마다 차별화 전략을 선보이고 있다.



CJ오쇼핑, 개인 스타일에 적합한 상품 제안



 지난 2010년 5월, 홈쇼핑 업계 최초로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이하 앱)을 출시했다. CJ오쇼핑의 모바일커머스 취급고는 서비스 첫 해 18억 원대에 그쳤다. 이후 2011년에 162억 원을 기록했고, 지난해에는 3050억 원을 기록했다.



 CJ오쇼핑 내 모바일커머스 비중도 높아지고 있다. 2010년 0.1% 수준에서 지난해 약 9% 수준으로 늘어났다. 5%대인 카탈로그의 취급고를 넘어서면서 홈쇼핑 3대 주요 판매 채널의 판세를 흔들었다. CJ오쇼핑 e사업본부 서영규 부사장은 “모바일커머스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지 불과 3~4년 남짓 지난 시점이라는 점에서 모바일커머스의 추가적인 성장 가능성도 엿볼 수 있는 의미 있는 수치”라면서 “모바일 특화 서비스와 차별화된 개인화 서비스를 통해 경쟁우위를 확보할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 7월 CJ오쇼핑은 DLS(Dynamic Lifestyle Segment)라는 타이틀로 고객들의 개별 라이프스타일에 맞는 세그먼트를 자체 개발했다. DLS는 한 명의 고객이 하나의 세그먼트로만 분류되던 기존 단편적인 구조의 세그먼트와 달리 한 명의 고객이 여러 개의 세그먼트로 분류될 수 있는 입체적인 구조를 가진 세그먼트이다. 서 부사장은 “이를 통해 CJ오쇼핑은 모바일 이용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에 적합한 상품을 제안할 수 있으며, 다양한 마케팅 활동의 적중률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GS샵, 결제시스템 최대한 단순화



2010년 스마트폰에 최적화된 쇼핑 앱을 선보였다. 지난 1월 500만 다운로드를 돌파했으며, 한 달 만에 700만 다운로드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2013년 GS샵의 모바일 취급고는 전년 동기 대비 5배 이상 성장해 2800억원을 달성했으며, 전체 취급고의 약 9%를 차지했다.



 모바일 GS샵의 가장 큰 장점은 ‘편리한 쇼핑 환경’이다. 원하는 물건을 바로 클릭해서 구매할 수 있는 화면을 구축했다. 결제시스템과 개인정보 입력을 최대한 단순화해 쉽게 배송까지 받을 수 있는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푸시알림도 그냥 일방적으로 전체 발송하지 않고 개인의 관심사를 데이터화해 이미지와 함께 전달한다. 모바일 GS샵은 SNS 연동 기능을 통해 관심상품을 친구에게 전달할 수 있다. 하단에는 많이 사용하는 페이지로 가는 다양한 탭을 배치했다.



 이외에도 고객 참여형 테마쇼핑몰 ‘디토’의 모바일 앱과 TV홈쇼핑 앱을 각각 출시했다. 지난 1월엔 DMB 서비스도 시작했다. 또 업계 최초로 SK텔레콤 사용자를 대상으로 GS샵 앱 사용시 데이터를 무제한 무료로 사용할 수 있게 했다.



홈쇼핑 업체들은 모바일 쇼핑에 최적화된 시스템과 서비스 개발에 힘쓰고 있다. [사진 GS샵]
홈앤쇼핑, 첫 화면에 검증 받은 상품 배치



 모바일 시장의 성장세에 따라 지난해 9월 모바일 홈앤쇼핑을 시작한 이후, 일일 매출이 눈에 띄게 성장하고 있다. 모바일 홈앤쇼핑은 TV라이브 보기 및 TV 판매 우수 상품을 첫 화면에 배치해 검증받은 상품을 쉽고 빠르게 구매할 수 있도록 쇼핑객의 편의성을 높였다. 또한 모바일 TV쇼핑 구매시 10% 할인 및 10% 적립금 혜택을 제공하는 ‘텐텐 이벤트(10%+10%)’를 진행하고 있다.



 홈앤쇼핑은 모바일 TV에도 상품판매방송을 론칭했다. LGU+ HDTV, KT올레TV나우, SK T쇼핑, HCN 에브리온TV, CJ헬로비전tving 등의 채널을 통해서 우수 중소기업 제품을 판매하고 있으며, 지상파 DMB에도 판매방송 채널을 론칭해 운영하는 등 모바일 플랫폼을 이용한 중기제품 판로 확대를 이어가고 있다.



현대홈쇼핑, 메인 화면 내 맘대로 구성



 모바일 웹 서비스 현대H몰은 ‘1:1 맞춤 서비스 환경’을 제시한다. 환경설정을 통해 자신이 메인 화면에서 보고 싶은 메뉴를 선택해 저장할 수 있다. 현대H몰은 기존에 모바일 상품 결제시 카드사별로 결제 방법이 번거로웠던 시스템을 개선한 ‘H-PAY’ 간편결제 시스템을 도입했다. 기존에 가지고 있던 카드뿐 아니라 T머니(선불카드)와 같은 다양한 결제 방식을 도입해 편의를 도모할 예정이다. 한광영 현대H몰 총괄사업부장은 “초창기 모바일 앱은 인터넷 웹(Web) 화면을 그대로 옮겨왔던 것에 불과했지만, 최근에는 각 쇼핑몰별로 모바일 전용 특화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면서 “스마트폰이 PC와 TV를 제치고 가장 많은 시간을 할애하는 디바이스로 부상한 만큼 현대H몰도 모바일 쇼핑시장 점유율을 높이기 위해 상품 강화 및 서비스 개선에 더욱 집중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롯데홈쇼핑, 롯데백화점 상품까지 쇼핑



 고객 개개인의 성별·나이·취향에 따라 최적화된 쇼핑 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모바일 서비스를 단계적으로 도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롯데홈쇼핑은 TV방송 시 QR코드를 활용해 모바일로의 고객 유입에 주력하고 있다. 또 웹 기반 롯데아이몰 서비스에 대한 모바일 최적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가장 큰 특징은 홈쇼핑 상품은 물론, 롯데백화점 상품까지 선택의 폭이 다양하다는 점이다. 롯데홈쇼핑 측은 현재 하루 평균 20만 명 정도의 고객이 이용하고 있으며, 이용자가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라고 전했다. 지난해 12월에는 업계 최초로 스마트기기와 인터넷을 통해 무료로 방송을 시청할 수 있는 N스크린(N-Screen) 서비스 ‘에브리온 TV’에 전용 채널(17번)을 오픈했다. 롯데홈쇼핑 고객은 TV뿐만 아니라 PC, 스마트폰, 태블릿 PC에서도 롯데홈쇼핑 방송을 시청할 수 있으며, 상품 구매도 가능하다. 이외에도 다음 TV, 케이블TV방송사 C&M에서도 VOD 쇼핑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해 10월부터는 DMB 채널 118번에서 서비스를 시작했다. 롯데홈쇼핑 DMB는 구매하는 고객에게 카드할인, 무이자할부, ARS할인, 일시불 결제 할인 외에도 결제금액의 추가적립을 중복 제공하는 등 다양한 프로모션도 제공하고 있다. 



배은나 객원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