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홍진경 24시간이 모자라, "팔이 왜 이렇게 길어…얼룩말 같아" 폭소



‘홍진경 24시간이 모자라’.

홍진경이 선미의‘24시간이 모자라’댄스를 선보였다.

26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단추 구멍’특집편에 방송인 홍진경, 개그맨 박휘순, 윤형빈, 가수 가인, 이민우가 출연했다.

이날 홍진경은 ‘24시간이 모자라’에 맞춰 춤을 췄다. 홍진경은 직접 선미 의상을 공수해 박휘순과 커플 댄스를 췄다. 특히 긴팔로 허우적거리는 홍진경의 춤사위에 스튜디오는 웃음바다가 됐다. 제작진은 ‘살풀이 춤’이라는 자막을 넣어 코믹댄스의 진수를 보여줬다.

홍진경의 춤을 본 MC들은 “팔이 왜 이렇게 길어, 얼룩말 같다”며 “예능인 답게 확실하게 보여주고 간다”라고 말했다.

홍진경 24시간이 모자라를 본 네티즌들은 “홍진경 24시간이 모자라, 얼룩말 맞네”,“홍진경 24시간이 모자라, 박휘순과 잘어울린다”,“홍진경 24시간이 모자라, 코미디언 홍진경이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