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나주 초등생 성폭행범,"무기징역 선고에 약물 치료, 전자팔찌까지"

[사진 중앙일보 포토 DB]


‘나주 초등생 성폭행범’.

나주 초등생 성폭행범에게 27일 무기징역이 확정됐다.

대법원 1부는 27일 성폭력범죄처벌특례법(강간 등 살인)과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영리약취·유인)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고모(25)씨에 대한 재상고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고씨는 신상정보 공개·고지 10년과 성충동 약물 치료 5년, 전자팔찌 부착 30년도 함께 선고받았다.

고씨는 2012년 8월 30일 오전 1시 30분쯤 전남 나주의 한 주택에서 잠자던 초등학생 여자 어린이(8)를 이불에 싼 채 납치했다. 인근 영산대교 밑에서 성폭행하고 목 졸라 살해하려 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나주 초등생 성폭행범 판결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나주 초등생 성폭행범, 드디어 판결 났구나”,“나주 초등생 성폭행범, 어떻게 저런 짓을 할 수가 있지”,“나주 초등생 성폭행범, 무기징역이 맞지”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