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윤형빈 비화, 연락 뜸하던 이경규 "형님 왜…지금?" 폭소



‘윤형빈 비화’.

윤형빈이 격투기 대회 비화를 공개했다.

윤형빈은 평소 연락이 뜸했던 이경규가 격투기 현장에 나타나 놀랐다고 말했다.

윤형빈은 26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단추 구멍 특집’에 출연, 최근 격투기 선수로 변신한 후 있었던 일화를 얘기했다.

이날 윤형빈은 격투기 데뷔전에서 감동적인 반응을 보였던 이경규에 대해 “그동안 많이 못 봤다. 갑자기 올라와서 놀랐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형님 왜…왜 지금?”이라고 당시 반응을 재연했다. 또 윤형빈은 “이경규가 철문을 열려 했는데 안 열렸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또 이경규가 뒤로 돌아서서 윤형빈 팔을 잡고 만세를 한 것에 대해 “중계 카메라가 찍는데 각도가 안 나올 것 같아 뒤로 뒤집어서 만세를 한 거다”라고 설명했다.

윤형빈 비화에 네티즌들은 “윤형빈 비화, 역시 이경규답다”,“윤형빈 비화, 트레이너보다 더 기뻐 했다”,“윤형빈 비화, 이경규가 경기에서 이긴 줄 알았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