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0억 옛 금화 횡재, 무더기로 땅속에 묻힌 금화가…

100억 옛 금화 횡재 [사진 데일리메일]


‘100억 옛 금화 횡재’.



100억 옛 금화를 발견한 부부가 화제다.



미국 ABC 방송은 25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의 40대 부부가 자신들의 소유지에 묻혀있던 1000만 달러(약 107억원) 상당의 금화를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100억 옛 금화는 캘리포니아 주 골드컨트리에 사는 부부가 땅 위로 튀어나온 낡은 캔에 발을 헛디뎌 우연히 발견했다. 발견된 1427개의 금화는 1847년에서 1894년까지 주조된 것으로 보존 상태는 우수했다. 희귀 금화도 일부 발견됐다.



동전 전문가 케이건 박사는 “1981년 이래 몇천 달러 정도의 가치를 지닌 동전 한두 개를 가져온 적은 있어도 이렇게 무더기로 땅속에 묻힌 금화는 처음 본다. 이런 일을 겪을 확률은 로또복권 맞기보다 더 어렵다”고 말했다.



금화의 액면가는 2만 7000달러(약 2900만 원)이지만 일부 희귀 금화는 개당 100만 달러(약 10억 7000만 원)에 달할 수 있다고 동전 전문가들은 설명했다.



이들 부부는 27일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열리는 미국화폐협회의 전시회에 금화 일부를 빌려준 뒤 90% 이상을 시장에 팔아 지역 공동체의 불우이웃을 돕는 데 사용할 예정이다.



100억 옛 금화 횡재에 네티즌들은 “100억 옛 금화 횡재, 로또보다 대박이네…인생역전이다”,“100억 옛 금화 횡재, 땅 잘 살피고 다녀야 할 듯”,“100억 옛 금화 횡재, 땅 파서 돈을 벌었네 부럽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