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짝 여자5호, 겉옷 벗으며 파격적인 자기소개…남심 술렁



‘짝 여자 5호’.

'짝' 68기 여자 5호가 옷을 벗는 파격적인 자기소개로 남심을 사로잡았다.

여자 5호는 26일 방송된 SBS ‘짝’ 68기에서 겉옷을 벗는 제스처를 취하며 자기소개를 했다.

그는 “낮에는 청순하고 밤에는 섹시한 여자”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겉옷을 벗자 몸에 밀착된 옷에 몸매 라인이 드러났다.

남자들은 여자 5호의 돌발행동에 박수를 치고 호응하며 격한 반응을 보였다. 남자 2호는 “여자 5호가 반전 매력이 있었다. 정말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남자 3호도 “여자 5호가 정말 파격적이었다. 웨이브 자체가…”라며 감탄했다,

여자 3호는 여자 5호에 대해 “섹시했다. 의상 선택이 아주 탁월했다. 당당함을 보여주려고 했던 것 같다”며 칭찬했다.

짝 여자5호 자기소개에 네티즌들은 “짝 여자5호, 짝도 선정적으로 가는구나”,“짝 여자5호, 몸매가 자신 있는 듯”,“짝 여자5호, 남자들 몰표 받겠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