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비행기 조종석 창문에 돌진한 새…"유리 폭발하는 줄"

예고도 없이 눈앞에 뭔가 돌진해 온다면 어떤 강심장도 놀랄 수밖에 없을 텐데요, 이런 상황이 땅도 아닌 하늘에서 벌어졌습니다.

운행 중인 경비행기. 이때! 갑작스레 무언가 쾅하고 부딪히며, 앞 유리가 박살납니다.

다시 한 번 천천히 볼까요?

그 정체는 바로 날아오는 새였는데요. 날아든 유리 조각에 부상을 입은 조종사. 하지만 침착하게 운전을 한 덕분에 무사히 착륙에 성공했습니다.

"앞 유리가 폭발하는 것 같았다"고 당시 상황을 전한 조종사. 큰 사고가 없었으니 정말 다행입니다.

온라인 중앙일보·JTBC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