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000명 예비 초등교사들, 예산 부족 탓에 백수 신세

[앵커]

어렵게 초등학교 교사 임용시험을 통과했는데도, 실제로 일을 하지 못하고 있는 예비 교사가 전국적으로 5천명이 넘습니다. 예산 문제 때문입니다.

정제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어렵게 초등교사 임용시험에 합격했지만 발령을 받지 못한 예비 교사들은 초조합니다.

[하민희/예비 초등교사 : 앞으로 무엇을 해야 될지에 대해 불명확하기 때문에 요새 고민을 하고 있는 상태예요.]

발령 대기자가 1000명을 넘는 서울에서 올해 새로 임용된 인원은 38명에 불과합니다.

다른 지역도 비슷해서 전국적으로 발령 대기인원이 5000명을 넘습니다.

올해 교육청별로 교사들의 명예퇴직을 받아줄 예산이 크게 줄면서 빈자리가 생기지 않은 게 큰 이유입니다.

교원단체들은 무상급식, 누리과정 확대 등을 원인으로 꼽습니다.

[김무성/한국교총 대변인 : 무상급식 등 무리한 무상교육복지 정책으로 인해서 교원수급에까지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김한민/전교조 사무처장 : 올해는 작년과 다르게 누리과정 예산이 굉장히 많이 늘었어요.]

교육청들은 뾰족한 대책이 없습니다.

[오시형/서울시교육청 교원정책과장 : 예산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을 교육감협의회 차원에서 추진하도록 하겠습니다.]

전문가들은 보다 정교한 교사 수급정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합니다.



Copyright by JTBC & Jcube Interactive.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