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울 창신·숭인지구, 마을공동체 개량 방식으로 개발하기로

박원순(사진) 서울시장이 민간 주도의 뉴타운 사업을 공공성을 강화한 ‘도시재생사업’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전면 철거 후 대규모 아파트 단지를 건설하는 기존 재개발 방식을 대신해 지역의 특성을 보존하고 공동체를 활성화하는 방식으로 주거 환경을 개선하겠다는 것이다. 26일 박 시장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미래 도시주거 재생 비전’ 설명회를 서울 종로구 창신·숭인 지구에서 직접 발표했다. 이곳을 도시 재생의 모델로 삼겠다는 의미다. 동대문 패션타운의 배후지인 창신·숭인 지구는 2007년 오세훈 전임 시장 시절 뉴타운으로 지정됐다. 하지만 2008년 금융위기로 인해 부동산 경기가 하락하며 개발이 진행되지 못했다. 뉴타운 지역으로 묶여 재산권 행사가 안 되면서 주거 환경이 계속 악화됐다. 이런 상황에서 박 시장이 뉴타운 사업 해제를 진행했고, 창신·숭인도 2013년 사업이 해제됐다. 하지만 재개발을 위한 뚜렷한 대안이 없었다. 박 시장이 이날 도시 재생을 들고나온 이유다.

 서울시는 창신·숭신을 비롯한 여러 뉴타운 해제 지역을 재개발하기 위해 앞으로 4년간 총 1조원 규모의 재원을 마련키로 했다. 시의 이번 계획으로 재개발 사업이 어려웠던 강북의 부동산 경기가 살아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세종대 변창흠(행정학) 교수는 “사업성이 없는 곳은 그동안 개발될 기회가 전혀 없었다”라며 “공공재원이 투입돼 개발의 출구가 마련된 셈이니 해당 지역은 물론 서울시 부동산 경기도 다소 좋아질 가능성이 생겼다”고 말했다.

 하지만 주민 중심의 소규모 지역 개발을 중시하다 장기 성장동력을 놓칠 수 있다는 지적도 있다. 건국대 심교언(부동산학) 교수는 “현재 경제 상황에서 장기적인 서울의 발전 동력을 마련하는 것도 중요하다”며 “주민 요구뿐 아니라 장기적인 안목에서 도시 개발 정책을 보완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효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