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괴한에 피습 '마포 살인사건' 중요 참고인, 피의자로 전환

 
서울 마포경찰서는 최근 70대 노인 살인 사건의 중요 참고인인 박모(75)씨를 26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해 조사 중이다. 박씨는 지난 20일 마포구 염리동의 한 다세대 주택 3층에서 숨진 채 발견된 강모(75ㆍ여)씨를 수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강씨의 손톱에서 박씨의 DNA를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박씨에 대해 체포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숨진 강씨가 발견될 당시 피해자 집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했다. 하지만 시신 부검 결과 강씨의 얼굴과 머리 등 몸 곳곳에 심하게 맞은 흔적이 발견돼 타살 의혹이 제기됐다. 경찰은 누군가가 강씨를 살해한 뒤 화재 사고로 위장하려 집에 불을 지르고 달아난 것으로 보고 수사를 벌여왔다. 또 피해자 집의 현관이 열려있던 점 등으로 미뤄 면식범에 의한 범행일 가능성이 높다고 추정했다.

이웃 주민인 박씨는 강씨가 숨지기 전날 밤 인근 식당에서 함께 술을 마시고 귀가했다. 이 때문에 사건 당일을 포함해 두 차례에 걸쳐 경찰에서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조사 다음 날에는 지인에게 “내가 강 씨를 살해했다”고 말한 정황이 포착되기도 했다. 모 방송사 기자가 “박씨가 지인에게 강씨를 살해했다는 이야기를 하는 것을 들었다”고 경찰서에 신고한 것이다. 이와 관련 박씨는 2차 경찰 조사에서 “전날 조사받은 내용을 말했을 뿐”이라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씨와 숨진 강씨는 염리4지구의 재개발 조합원이다. 경찰은 지역 재개발 사업 중 생긴 갈등으로 발생한 사건일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박씨를 조사 중이다. 숨진 강씨는 부동산 등을 포함해 30억대의 재력가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박씨는 25일 오전 8시쯤 염리동의 상가건물 2층 자신의 집 앞에서 “괴한의 흉기에 찔렸다”며 경찰에 신고하기도 했다. 사고 당시 집에 함께 있던 박씨의 아내는“‘경찰에서 조사를 나왔다’며 집을 찾아온 신원 미상의 괴한에게 문을 열어줬다가 변을 당했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경찰은 박씨 집 주변의 CCTV를 살펴본 결과 괴한의 존재를 확인하지 못했다. 때문에 일각에서는 경찰 용의 선상에 오른 박씨가 스스로 자작극을 벌인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다.

구혜진 기자 k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