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중국서 일본 기업 상대 '일제 징용 배상' 소송

제2차 세계대전 중 일본에 강제 연행됐던 중국인 노동자와 유족들이 일본 기업들을 상대로 사죄와 손해배상을 요구하는 소장을 26일 오전 베이징(北京) 법원에 제출했다. 한·일 관계와 마찬가지로 중국과 일본 간에도 강제징용 문제가 갈등 요인으로 떠오를 전망이다.

 지지(時事)통신에 따르면 소장을 제출한 이들은 모두 37명으로 과거 홋카이도(北海道)나 후쿠오카(福岡)현의 탄광 등에서 강제 노역했던 중국인 노동자와 유족들이다. 이들은 일본콕스공업(전 미쓰이광산)과 미쓰비시(三菱)머티어리얼 두 일본 기업에 노동자 1인당 100만 위안(약 1억7400만원)을 지급할 것과 중국·일본의 신문에 사죄광고를 게재할 것을 요구했다. 소송이 법원에 의해 받아들여지면 1972년 양국 국교정상화 이후 중국 내에서 제기된 사실상의 첫 강제징용 소송이 된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일본과 중국 간 청구권 문제는 (1972년) 양국 공동성명 이후엔 존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