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전문가 칼럼] 산학협동프로그램 활성화 해 지역산업 고용 창출 나서자

경종수 선문대 경영학과 교수
지역산업의 고용창출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중요한 정책수단이다. 따라서 각 지방자치단체는 산업단지 조성, 기업 유치·지원과 같은 기업환경 개선 등의 산업정책을 펼치고 있다. 지역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인력양성정책도 같은 맥락이다.

정부의 지역특화산업 육성정책은 지역경제 발전과 지역경쟁력 강화를 통해 국가경쟁력을 높이는 게 목적이다. 이 정책의 핵심은 지역 혁신주체들의 협력과 신뢰를 이끌어내는 것이다. 이를 통해 지역혁신 자원을 효율적으로 활용하고 지역 간 연계를 탄탄히 해 지역 산업 및 중소기업을 육성한다. 인력양성정책은 산업인력 수요 및 공급이 지역에서 원활하게 이루어지도록 지원하는 정책적 노력을 담고 있다.

정부와 지자체는 지역산업 인력 수급 불균형을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정책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나 노동시장의 원활한 시스템으로 이어지지 못하고 있다. 이는 인력 배출을 담당하는 교육·산업 분야 사이에 인력 수요에 대한 시간적 차이가 근본적으로 존재하기 때문이다.

지역산업 인력양성정책도 수요와 공급을 모두 고려한 정책방안, 수급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한 방안, 현장수요를 바탕으로 한 사업 추진이 반드시 필요하다.

첫째, 지역산업 인력양성협의체 구축이 요구된다. 지역에 있는 다양한 인력양성기관들의 협력을 이끌어내기 위해서다. 테크노파크·경제진흥원·인적자원개발센터·상공회의소·산학협력단 등 지역혁신 기관들이 참여하는 통합의사결정 기구를 중심으로 지속 가능한 지역산업 인력수급정책을 논의해야 한다.

 둘째, 지역 산업에 필요한 인력수급의 중장기 종합대책이 필요하다. 지역산업에 필요한 인력 수요 및 공급 현황을 체계적으로 파악하고 단계별 발전 전략을 수립함으로써 중장기적 지역산업 인력수급전략을 도출해야 한다. 정책실행단위에서는 산업별·기업수요별 차이를 반영해 인력양성프로그램이 진행돼야 한다.

셋째, 산업현장 중심 산학협동프로그램의 활성화가 절실하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인턴제를 운영하고 산학협동 기술개발사업에 참여시키는 방식으로 지역 대학 관련 학과를 육성, 지원해야 한다. 결국 취업 예정자들이 지역에 있는 기업에서 현장실습을 하는 기회를 가져야 취업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

지역산업에 필요한 인력은 지역 대학과 직업훈련기관이 예비인력 양성을 담당해 지역 기업에 산업기술인력을 제공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그러나 지역에서 공급할 수 있는 인력이 부족한 경우에는 다른 지역에서 인력을 공급받게 된다. 수급 불일치 관점에서는 지역 대학의 인적 자원이 대부분 다른 지역으로 유출된다는 것이 핵심이다. 이런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대학과 산업의 밀접한 연계가 반드시 필요하다.

지역산업 클러스터 관점에서 산·학·연 협력을 기반으로 한 지역혁신이 지속적으로 진행되기 위해서는 지역정책 의사결정 논의기구가 필요하다.

정확한 문제 진단·해결을 위한 시스템도 갖춰야 한다. 그동안 지역에서 고용포럼·인력양성협의체·인적자원센터 설립 등 다양한 노력을 해 왔지만 수요와 공급의 불균형을 없애기 위한 지자체와 지역 기업·대학 등 지역혁신 주체들의 노력은 계속돼야 한다.

경종수 선문대 경영학과 교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