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카타르항공, 도하~런던 노선, 비즈니스석으로만 모십니다

카타르항공이 프리미엄 항공 서비스를 목표로 중동 항공사 최초로 비즈니스석으로만 구성된 A319 여객기를 도하~런던 노선에 취항한다.
카타르항공이 중동 항공사 최초로 비즈니스석으로만 구성한 여객기를 도하~런던 노선에 운항한다.

카타르항공은 오는 5월 15일부터 2-2 좌석배열의 총 40석의 비즈니스 클래스로만 구성된 에어버스 A319기를 기존 런던 구간에 추가 도입해 매일 운항한다고 밝혔다. 현재 매일 5회 운항되고 있는 카타르항공의 런던 노선은 매일 6회로 늘려 주 42회로 확대된다.

도하~런던 노선에 투입되는 카타르항공의 A319기 비즈니스석은 수준 높은 기내 시설을 갖추고 있다. 의자를 180도로 젖힐 수 있는 넓은 좌석은 물론 운항 중에 다양하게 즐길 수 있는 900개 이상의 오디오·비디오 프로그램을 갖추고 있다. 또 비행 중에도 자신의 좌석에서 모바일 문자 서비스와 음성통화 서비스를 통해 지상의 가족 및 친구들과 연락을 할 수 있다.

카타르항공의 최고경영자 아크바르 알바커는 “새로운 A319기를 이용하는 고객들은 런던 히드로 공항에 위치한 카타르항공의 첫 국외 ‘프리미엄 라운지’ 등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프리미엄 항공 서비스를 누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송덕순 객원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