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세계, 복합쇼핑몰에 '올인' … 10년간 31조 투입

신세계그룹이 2016년 완공을 목표로 하는 하남유니온스퀘어. 백화점과 패션 전문관, 영화관, 공연시설이 한데 들어선다. 쇼핑·놀이·공연을 한꺼번에 즐기는 ‘몰링(malling)족’은 물론 가족단위 고객과 외국인들을 수용하는 게 목표다. [사진 신세계그룹]


‘고객의 불만에서 기회를 찾고, 관습을 타파하며,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혁신 기업.’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지난달 발표한 그룹의 새 경영이념이다. 정 부회장은 향후 10년의 비전을 결정하기 위해 지난 한 해 임직원 2500명을 심층 면접했다. 그룹의 현안과 위기의식, 발전 방안을 치열하게 고민하는 토론과 면담이 이어졌다. 1년 후인 올 1월 그가 내놓은 신세계그룹의 먹거리는 복합쇼핑몰 개발이다. 쇼핑, 식당, 문화·레저 공간이 한 곳에 모여 있는 복합쇼핑몰에 그룹은 향후 10년을 ‘올인’하기로 했다.



 신세계그룹은 하남·인천·대전·안성·의왕·고양을 포함해 전국에 10개의 복합쇼핑몰을 건설해 2016년부터 차례로 문을 연다. 이를 위해 신세계는 올 한 해 지난해보다 8.3% 많은 2조 6000억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2023년까지 매년 2조원 이상씩 총 31조4000억원을 투자한다. 가장 큰 장점은 접근성이다. 도심에서 40~90㎞ 떨어진 프리미엄 아울렛과 달리 교외형 복합쇼핑몰은 10~20㎞ 거리에 들어서 지하철이나 버스로도 접근하기 좋다. 신세계 그룹은 경기 하남(동), 인천 청라(서), 경기 의왕(남), 고양 삼송(북)에 매장을 내 ‘쇼핑몰 벨트’를 만든다. 수도권의 동서남북 길목을 잡겠다는 복안이다. 가장 먼저 완공되는 건물은 미사리 조정경기장 인근에 건립되는 하남유니온스퀘어다. 향후 신세계그룹이 추진하는 복합쇼핑몰의 성패를 좌우할 시금석인 만큼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2015년까지 약 8000억원이 투자되고 연면적은 33만여㎡로 여주 프리미엄 아울렛(3만3500㎡)의 10배 수준이다. 신세계그룹은 백화점과 패션전문관·영화관·공연시설은 물론 명품 브랜드뿐만 아니라 다양한 SPA 및 패션 브랜드 등을 유치해 전 연령대와 소비층에게 환영받는 쇼핑몰을 만들 계획이다.



 고양 삼송지구 쇼핑몰은 지하철 3호선 삼송역, 서울 외곽순환도로와 연결돼 있다. 은평구와 서대문구, 고양시 덕양구와 일산구 일대에 거주하는 200만 명 규모의 상권을 아우르는 최적의 입지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도심 외곽에 쇼핑과 식음·문화·레저시설을 모두 갖춘 교외형 복합쇼핑몰이 세계적 추세”라며 “대형화·복합화를 전략으로 교외형 복합쇼핑몰을 지속적으로 출점할 것”이라고 말했다.



채윤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