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SK그룹, 수출액 76조 돌파 … 내수기업 꼬리표 떼

SK하이닉스는 유럽 등 해외에 반도체 연구소를 설립해 미래형 반도체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이같은 투자 덕에 SK그룹은 지난해 76조원 이상을 수출해 처음으로 내수 규모를 넘어섰다. [사진 SK]

SK그룹은 지난해 처음으로 1953년 그룹 창사 이래 ‘수출기업’으로 자리를 잡았다. 지주회사를 제외한 상장사 매출 중 수출액(76조7322억원)이 내수(71조1732억원)을 처음으로 뛰어넘은 것이다. SK가 수출기업으로 변신할 수 있었던 것은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개발해온 신성장 동력원 덕분이다. 최 회장은 2004년 이후 성장을 위해선 글로벌 시장 진출이 필요하다는 생각으로 ‘부진불생(不進不生·앞으로 나가지 못하면 죽는다)’이라는 화두를 꺼내며 수출에 집중했다.

 SK의 수출효자가 된 하이닉스가 대표적이다. SK는 안팎의 우려에도 최 회장의 결단으로 2012년 하이닉스를 인수한 후 매년 수조원을 투자, 기술주도형 반도체 생산기지로 변모시켰다. 또 낸드플래시 컨트롤러 업체인 미국 LAMD를 인수, 공정 미세화를 통해 글로벌 반도체 시장에서 입지를 굳혔다. 16나노 낸드플래시 양산, 20나노급 4기가비트(Gb) 그래픽 DDR3 등은 SK가 하이닉스를 인수한 뒤 나온 ‘세계 최초’의 작품들이다.

 에너지·화학 사업도 대박 조짐을 보이고 있다. 특히 중국에서의 선전이 눈에 띈다. 중국과 7년 논의 끝에 완성된 ‘우한 프로젝트’가 올 1월부터 가동을 시작해 SK의 중국 석유화학 시장 공략이 본격화됐다. 또 중국 닝보 화공과 손잡고 저장성에 건설 중인 고기능성 합성고무(EPMD) 공장도 올해 결실을 맺는다.

 2011년 SK에너지가 개발한 다량의 염분이 함유된 원유에서 염분을 제거하는 유수분리(油水分離)기술은 차세대 에너지 수출을 이끌 원동력이다. 고염분이지만 지리적으로 가까운 러시아 원유를 대량 도입해 운송비를 줄이고, 정제마진을 높일 수 있게 됐다. 친환경 에너지 개발에도 집중하고 있다. SK 이만우 부사장은 “신성장동력원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기술’이 있어야 한다”며 “기업가치와 국부를 키울 수 있는 신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