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시가 있는 아침] 지심동백

지심동백
- 박명숙(1956~ )

혈서 쓰듯,

날마다

그립다고만 못하겠네

목을 놓듯,

사랑한다고

나뒹굴지도 못하겠네

마음뿐

겨울과 봄 사이

애오라지 마음뿐

다만, 두고 온

아침 햇살 탱탱하여

키 작은 섬, 먹먹하던

꽃 비린내를 못 잊겠네

건너 온

밤과 낮 사이

마음만 탱탱하여

지난 늦가을 떠난 꽃들은 어디쯤 가고 있을까. 찬바람에 하늘빛 에두른 애처로운 낯짝으로 온몸을 흔들며 떠난 코스모스며 들국화들은 어디쯤 가고 있을까. 아니 그렇게 안녕하며 떠난 꽃들의 모든 빛깔들 모아 오는 봄꽃은 어디메쯤 오고 있을까. 시인의 위 시조 두 수를 보니 저 남쪽 거제 바다 건너 지심도에 오고 있네. 애오라지 마음뿐이라는 그 지심(只心)도에 단심(丹心)의 그리움으로 동백꽃 피어오르고 있네. 눈보라 해풍 맞으면서도 한사코 피어오르던 동백꽃들 이제 지천으로 그리움의 축제 펼치고 있네. 지난 그리움, 또 올 그리움 그러모아 붉게 붉게 피어오르고 있네. 목째로 댕강 떨어져도 놓지 못할, 우리네 삶과 시의 알파요 오메가인 그리움의 단심이 피어오르고 있네.

<이경철·문학평론가>

▶ [시가 있는 아침] 더 보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