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3세 소년 몸에서 3m50cm 넘는 기생충 나와











13세 소년의 몸에서 길이 3.5m가 넘는 기생충이 나왔다. 한양대병원 김용주 교수(소아청소년과)는 25일 ‘항문 밖으로 기생충이 나오는 느낌이 있다’며 병원에 온 환자 몸에서 광절열두조충(廣節裂頭條蟲)을 빼냈다고 밝혔다. 대변검사 결과 광절열두조충 충란(蟲卵)이 관찰돼 약을 먹였더니 기생충이 몸 밖으로 나왔고, 3m50㎝ 가량에서 끊어졌다는 것이다. 김 교수는 “실제로는 길이가 더 길 것으로 보이며, 국내에서 어린이에게 이렇게 긴 기생충이 발견된 사례는 희귀하다”고 말했다.



의료진은 환자가 평소 생선회를 즐겨먹었다는 점을 들어 생선회에 있던 기생충이 감염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광절열두조충은 온대지방이나 북극에 가까운 곳에 분포하는 촌충의 일종으로, 연어ㆍ숭어ㆍ농어ㆍ송어 등에서 살다가 사람 몸 속에 들어와 주로 소장에 달라붙어 기생한다.



김 교수는 “시중에서 파는 일반 기생충 약을 정기적으로 먹는다고 이런 종류의 기생충까지 없앨 수 있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정기적으로 대변검사를 받아 기생충 질환을 진단받는 게 좋다”면서 “냉동 또는 살균 처리 되지 않은 활어회나 생선을 즐겨먹는 사람들은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현영 기자 hypar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