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골프존 연습기구 GDR 공개, "스윙 개선 효과 커" "연습장 이용료 상승"

`GDR(Golfzon Driving Range)` [사진 골프존]


골프존이 25일 골프 연습 전용 시뮬레이터 ‘GDR(Golfzon Driving Range)’을 공개했다. 이 제품은 티칭 프로의 교습용 보조기구로, 또 개인의 골프 스윙 독학 도구로 쓰일 시뮬레이터다.



이 회사 임동진 마케팅 상무는 “GDR은 스크린 골프장 최신 버전인 비전 정도의 센서를 장착했는데 골프용품업체들이 장비를 실험하거나 투어 프로들이 샷을 분석할 때 쓰는 측정기구 트랙맨과 비슷한 결과가 나오는 정교한 제품”이라면서 “모니터와 작은 측정 센서, 뒤쪽 카메라만 달면 되기 때문에 기존의 실내 연습장 타석에 쉽게 설치할 수 있다”고 말했다.



GDR 사용자들의 반응은 호의적인 편이다. 골프연습의 질이 개선된다고 보는 사람이 많다. 스윙의 장단점을 동영상으로 바로 보고, 좋은 스윙과 비교할 수 있으며 스핀량, 타출각 등의 수치를 바로 받아볼 수 있기 때문이다. 라운드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상황을 경험하는 것도 가능하다.



기계는 대당 설치비 및 보증금을 합쳐 500만원, 월 렌트비 35만원 수준으로 결정될 것으로 알려졌다. GDR을 이용하면 그냥 연습장에서 스윙하는 것보다 재미있고 스윙 개선 효과도 상대적으로 높기 때문에 많은 실내연습장에서 이를 설치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실내 연습장 이용료는 올라갈 것으로 예상된다. 장기적으로는 프로들의 역할이 줄어들 것으로 우려하는 티칭 프로들도 있다.



스윙 영상은 고해상도 터치 스크린을 통해 분석된다. 클럽을 자동으로 인식하고, 회원 카드로 연습데이터를 전송하여 자신이 원하는 데이터를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손쉽게 확인하는 기능도 포함됐다.



임동진 상무는 “골프 연습을 원하는 골퍼의 관점에서 정확성뿐만 아니라 편리성을 갖추도록 노력했다”며, “GDR 출시로 레슨산업을 비롯한 국내 골프산업의 발전은 물론 글로벌 시장 공략의 발판을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성호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