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권위 "박은선 선수 성별 진단 요구한 것은 성희롱"

국가인권위원회는 24일 열린 전원위원회에서 국내 여자 실업축구 WK리그 6개 구단의 감독과 코치가 박은선 선수의 성 정체성 문제를 제기한 것은 성희롱이라고 판단했습니다.

인권위는 대한축구협회 등 관련 기관에 재발 방지 대책 마련과 이 문제를 제기한 감독·코치에 대한 징계조치를 권고했습니다.

이번 결정은 지난해 11월 "논란의 여지 없이 여성인 박 선수에 대해 여성이 아니라며 성별 진단을 요구한 것은 인권침해이자 언어적 성희롱"이라며 접수된 진정에 따른 겁니다.

JTBC 핫클릭

임오경, 박은선 성별논란 "승리지상주의 감독들의 과욕" [집중인터뷰] "승리 지상주의가 음모 낳아…박은선 짓밟아"BBC·CNN 등 해외 언론, 일제히 박은선 논란 보도박은선 성별 검사 기록자료 분실…축구협회 '뭇매'성별검사 기록 누락…박은선 인권 태클, 축구협 책임론



Copyright by JTBC & Jcube Interactive.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