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푸틴, 올림픽 '한국관'만 방문안해…한국에 보복?"

러시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소치 올림픽기간중 마련된 각국 전시관 중 유독 한국관만 방문하지 않는 등 한국에 대한 불쾌감을 표출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올림픽개막식에 장관 보낸 한국에 불쾌감 표출

‘글로벌웹진’ 뉴스로(www.newsroh.com)는 24일 “소치올림픽 개막식에 한국의 대통령이나 총리가 참석하지 않은 것에 대해 러시아 언론이 주목하는 등 논란이 일고 있다”고 보도했다.



리아노보시티를 비롯, 채널1과 채널러시아 등 러시아 미디어들은 올림픽 개막식에 차기 올림픽 개최국인 한국에서 대통령이나 총리가 참석하지 않고 장관을 보낸 것에 대해 러시아인들이 의구심과 섭섭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은 지난 8일 열린 올림픽 개막식에 유진룡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참석한 바 있다. 반면 중국은 시진핑(習近平) 주석이, 일본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참석했고 선수단이 출전하지 않은 북한도 대외 국가수반인 김영남 최고 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참석해 대조를 이뤘다.



한 러시아 학자는 “러시아의 불편한 심경은 푸틴 대통령이 올림픽 기간동안 자주 소치에 머무르면서 올림픽공원내에 각국의 전시관들을 거의 다 둘러보았는데, 유독 다음 올림픽개최지로 상당한 규모로 준비한 한국관만은 방문하지 않은 것으로 표출됐다”고 분석했다.



한편 이번 개막식에 미국의 오바마 대통령을 비롯해 영국, 프랑스, 독일 등 유럽의 주요 정상들이 참석하지 않은 것에 대해 다수의 외신들은 최근 러시아 국회에서 통과한 반동성애법과 신성모독금지법 등 인권탄압 움직임에 대한 반감을 표현한 것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그러나 일본이 러시아와의 북방영토 갈등에도 불구하고 총리가 직접 참석하는 적극적인 모습을 보인 것을 고려할 때, 차기 올림픽 개최국인 한국의 소극적인 자세는 이해하기 힘들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러시아의 한 매체 관계자는 “미국에서 러시아와 한국이 가까워지는 것을 싫어해서 한국쪽에 압력을 넣어서 대통령이나 총리가 개막식에 참석하지 못하게 한 것이 아닌가라는 말도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최근 러시이스카야 가제타는 “러시아의 참여 없이는 박근혜 외교 정책의 초석으로 되어있는 ‘유라시아 방안’의 구현이 불가능하다”면서 “중국과 일본은 보다 대담하고 적극적인데 반해 서울은 아직 정말 주도권이 부족한 모양”이라고 꼬집기도 했다.



현지 한인사회에서는 “대통령은 몰라도 총리까지 불참한 것이 러시아인들의 자존심을 건드린것 같다”면서 “차기올림픽 개최국이라는 점에서 러시아 다음으로 주목받는 나라인데 우리 스스로 홍보효과를 줄였다”고 안타까워했다.



한 한인은 “입장을 바꿔놓고 생각해보라. 우리가 개최하는 올림픽에 주요 국가에서 대통령도 총리도 안온다면 무시받는다는 느낌이 들지 않겠냐. 이같은 문제들이 거론될 때마다 참 당혹스럽고 민망했다”고 말했다.



한국은 당초 폐막식에 문화부 제2차관을 보낼 예정이었으나 ‘차기 개최국의 격에 어울리지 않는다’는 비판이 제기되면서 정홍원 총리가 4박5일 일정으로 참석, 폐회식 리셉션에서 푸틴 대통령을 만났다.



[뉴시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