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진선 "평창 시설, 컨벤션센터로 활용"

소치 겨울올림픽 폐막식이 열린 24일 김진선(68·사진)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조직위원장은 “소치 올림픽이 끝나는 동시에 평창 올림픽이 시작됐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22일 내외신 기자회견을 열었고, 본지와 따로 인터뷰했다.



 -소치 올림픽에서 느낀 점은.



 “대회 초반 (테러 위협과 숙박시설 미비로) 비판을 받았지만 전체적으로 잘 진행됐다. 경기장과 숙박시설, 취재지원시설을 한곳(올림픽 파크)에 몰아넣은 건 인상적이었다. 한국은 88 서울올림픽과 2002 한·일 월드컵을 개최한 나라다. 매뉴얼과 노하우가 있으니 대회 진행은 잘될 것이다.”



 -소치 올림픽은 500억 달러(약 54조원)나 들인 ‘가장 비싼 올림픽’이었다.



 “평창 올림픽 예산은 90억 달러(약 9조6000억원) 수준이 될 것이다.(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가 밝힌 예산 규모는 11조879억원이다.) 여기에는 고속철도 건설비용(4조2000억원 예상)과 민간투자 유치도 포함된다. 예상보다 낮은 비용일 것이다. 소치와 달리 평창은 상당한 시설을 갖추고 있다. 평창 올림픽은 콤팩트하지만 효율적인 대회가 될 것이다.”



 -평창 올림픽이 보여줄 핵심가치는.



 “한국이 개발도상국일 때 서울 올림픽이 열렸다. 30년이 지나 선진국으로 발전한 한국의 모습을 평창 올림픽을 통해 세계인이 목격할 것이다. 평창은 아시아 겨울스포츠 메카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아시아는 겨울스포츠의 저변이 약하지만 잠재력은 큰 시장이다.”



 -대회 후 시설 활용에 대한 생각은.



 “지역 컨벤션센터로 활용해 중국과 동남아 관광객 유치 등 다양한 목적으로 이용할 수 있을 것이다.”



소치=김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