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기초 단체장·의원 공천 않겠다"

신당 창당을 준비 중인 안철수(사진) 무소속 의원이 24일 6·4 지방선거에서 기초선거에 대한 정당공천을 하지 않기로 했다. 새정치연합 창준위 중앙운영위원장인 안 의원은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치의 근본인 약속과 신뢰를 지키기 위해 이번 지방선거에서 기초단체장과 기초의원에 대한 정당 공천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국민과 약속 지켜야 새정치"

 안 의원의 이 같은 선택은 새누리당이 공천 폐지에 대한 대선 공약을 이행하지 않고, 민주당도 사실상 공천을 유지하는 쪽으로 기울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신당을 기존 정당과 차별화하겠다는 전략으로 보인다. 안 의원은 “만약 저희만 기초단체 공천을 포기한다면 가뜩이나 힘이 미약한 저희들로서는 큰 정치적 손실이 될 공산이 크다”면서도 “저희가 국민 여러분께 드린 약속을 지키지 못한다면 저희들은 새 정치를 할 명분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당초 새정치연합 내부에선 현실론과 명분론이 팽팽히 맞섰다고 한다. 하지만 국민과의 약속이라는 명분과 최근 지지율 정체에 따른 승부수로 무공천 쪽에 무게가 실렸다는 분석이다.



 안 의원의 입장 발표에 대해 최재천 민주당 전략홍보본부장은 “안철수는 안철수 길이 있고, 우리는 우리 길이 있다. 때론 같을 수도, 때론 다를 수도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공천 폐지에 대한 민주당의 입장은 이달 말까지 정한다는 계획이다. 박대출 새누리당 대변인은 “안 의원의 기초공천 포기는 책임정치를 포기한 것이며, ‘반쪽 정당’에 머무르는 결과로 이어질 것”이라고 평가했다.



하선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