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진] "밟아줘야 잘 큰대요"



24일 서울 신수동 경의선공원 보리파종지에서 겨우내 들뜬 뿌리를 다져주는 보리밟기 행사가 열렸다. 마포구청은 옛 경의선 철길을 걷어내고 조성한 이 공원을 자연학습장으로 활용하기 위해 지난해 가을 3200㎡ 면적에 보리를 파종했다. 오는 6월 이곳에서 수확할 보리는 불우이웃돕기에 사용할 예정이다.



강정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