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ochi] 슬로프 내려올 때 짜릿함 … 음악적 영감 얻죠

바이올리니스트로 돌아간 바네사 메이는 선수가 아니더라도 4년 뒤 평창을 방문하겠다고 밝혔다. [중앙포토, 소치 AP=뉴시스]
세계적인 전자 바이올리니스트 바네사 메이(36)가 올림픽 스키 무대에 도전했다. 바이올린에서처럼 세계 최고는 아니었어도 그는 누구보다 행복하고 당당했다.



소치올림픽 스키 출전 바네사 메이
바이올린 연주 틈틈이 취미 생활
꼴찌로 완주했지만 89명 중 67위
"평창올림픽 도전? 나이 많아서 …"

 지난 23일(한국시간) 러시아 소치 오메가하우스에서 만난 메이는 “올림픽에 나간 것만으로도 너무 행복했다. 누구도 느낄 수 없는 엄청난 짜릿함을 느꼈다”고 말했다. 그는 18일 열린 소치 겨울올림픽 알파인 스키 여자 대회전 1, 2차 레이스에서 합계 3분26초97로 67위에 올랐다. 66위 선수보다 11초나 뒤졌지만 그는 두 차례 레이스를 모두 완주했다. 이 종목에서는 출전 선수 89명 중 22명이 완주하지 못했다.



 메이는 태국인 아버지와 중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영국 시민권자다. 올림픽에 출전하고 싶어 그는 아버지의 국적을 따라 태국 알파인스키 대표로 나섰다. ‘바네사 바나코른’이라는 이름으로 선수 활동을 한 그는 지난해 8월부터 15개 국제 대회에 참가해 올림픽 참가 자격을 얻었다.



20대부터 올림픽 출전을 꿈꿔온 그는 “공연 일정을 조정해서라도 올림픽에 출전하고 싶었다. 많은 관중의 응원 속에 시원하게 내려오는 선수들의 모습이 멋져보였다. 그 짜릿한 느낌을 얻고 싶어 올림픽에 출전하는 꿈을 꿨고, 그 꿈을 실현했다”며 환하게 웃었다.



소치 올림픽 출전 모습. [중앙포토, 소치 AP=뉴시스]
 메이는 네 살 때부터 취미로 스키를 탔다. 10세부터 세계적인 전자 바이올리니스트로 활동했던 그에게 스키는 삶의 활력소였다. 메이는 “각종 공연 때문에 10대에는 스키를 거의 못 탔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면서 조금씩 내 삶에 여유를 느끼고 싶었고, 그 수단이 스키였다”고 말했다.



그는 “바이올린이 나를 표현하는 존재라면 스키는 나를 잠시나마 내려놓을 수 있는 존재”라면서 “서로 다른 두 가지 경험을 통해 내 본업인 음악적 창의, 영감을 얻는다”고 말했다.



 첫 올림픽 도전에 메달리스트도 아니었지만 메이는 올림픽 레이스에 대한 추억을 떠올리며 흐뭇함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올림픽 당일에 비가 오고 날씨가 안 좋았다. 제발 실격 안 당하고 완주만 하기를 바랐는데 ‘가자, 바네사’라고 응원하는 사람들 덕분에 정말 행복하게 슬로프를 내려왔다”고 말했다.



 올림픽을 마친 메이는 다시 본업인 바이올리니스트로 돌아간다. 그는 4년 뒤 강원도 평창에서 열릴 겨울올림픽에 대한 기대감도 드러냈다. 인터뷰 도중 네 차례나 한국어로 “감사합니다”라고 했던 그는 “한국은 내게 특별한 나라다. 이번 올림픽에 출전한다고 해서 한국 팬들이 준 선물, 격려를 잊지 못한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는 “다시 뮤지션으로 돌아가는데다 4년 뒤에는 나이가 많아 선수로 참가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 그래도 선수로든, 연주자로든 아시아에서 열리는 특별한 대회인 평창 겨울올림픽에 꼭 가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소치=김지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