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엄마 놀아줘" 달고 사는 아이, 바꿀 방법은

전래동화 속 청개구리처럼 아이를 길들이지 못할까봐 두려운 부모를 위해 EBS에서 부모 코칭 프로그램 ‘청개구리 길들이기’를 방송한다. 부모 교육 전문가가 맞춤형 해결책을 제안한다. 25일 첫 방송에선 여섯 살 은준이와 한 살 은후의 엄마인 정지연(36)씨가 출연한다. 정씨의 고민은 은준이가 24시간 “엄마, 놀아줘!”를 입에 달고 사는 것. 얼마 전 태어난 동생 때문에 소외감을 느낄까봐 신경 써서 놀아줬지만 아이의 투정은 점점 심해진다. 고민을 해결하기 위해 아주대 정신건강의학과 조선미 박사가 나섰다. 진단 결과 정작 엄마의 행동에 문제가 있었다는데….



 두 번째 고민 상담자는 39개월 된 딸 현서를 둔 이지민(34)씨. 현서는 백일 된 동생을 돌봐주고 책 읽는 것도 좋아하는 의젓한 아이다. 문제는 아직도 바지에 실수를 한다는 것. 현서를 위해 부모 코칭 전문가가 집을 방문한다. 이들의 흥미로운 변화는 3주에 걸쳐 방송된다. 시간은 오전 9시 40분.



김효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