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난임치료·간병·치매돌봄 보험 나온다

난임(難妊) 부부의 의료비 부담을 덜어주는 민간 의료보험 도입이 추진된다. 간병·치매돌봄 서비스 같은 노후의 건강관리 비용을 종합적으로 보장하는 보험도 출시된다.



금감원, 피싱·해킹 보험도 추진

 금융감독원은 24일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2014년 업무계획을 국회 정무위원회에 보고했다.



 난임치료보험 도입은 임신이 어려운 젊은 부부를 도와 저출산·고령화에 대비하자는 취지다. 결혼을 앞둔 남녀가 미리 가입해두면 건강보험이 되지 않는 난임치료 시술비 부담을 덜 수 있는 구조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난임 진단을 받은 인구는 매년 증가 추세다. 1년 이상 정상적인 부부관계를 했는데도 임신이 되지 않으면 난임 진단을 받는다. 2008년 17만7889명에서 2012년 20만6717명으로 늘었다. 남성 난임 환자도 4만3354명으로 5년 새 2배 가까이 늘었다.



 정부 지원은 제한적이다. 인공수정은 1회에 50만원씩 세 번, 체외수정비는 절반 정도(신선배아는 180만원씩 세 번, 동결배아는 60만원씩 세 번)를 지원한다. 전국 가구 월평균 소득의 150% 이하(2인 가구 기준 575만5000원)인 가구에 한해서다. 나머지 비용은 고스란히 난임 부부들의 부담이 된다.



 또 장례서비스와 식사·세면·외출동행과 같은 치매돌봄 서비스, 간병·호스피스와 같은 노후 건강관리 비용을 보장하는 종신건강종합보험도 올해 안에 출시된다. 고객이 피싱·해킹과 같은 피해를 입었을 때 신속하게 보상할 수 있도록 금융사나 일반 기업들이 가입하는 금융사기 보상보험도 올 상반기에 출시를 앞두고 있다.



박유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