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중형 넘보는 성능·디자인, 1등은 달랐다

대표적 국민차 아반떼가 2014년 국가브랜드경쟁력지수(NBCI) 준중형자동차 부문 11년 연속 1위를 지켰다.



준중형자동차 산업 조사 대상 브랜드 중 가장 오랜 역사를 가진 현대자동차의 아반떼는 전년 대비 1점 상승하여 74점으로 1위를, 기아자동차 K3는 출시와 동시에 70점으로 2위에 올랐다. SM3와 크루즈는 각 67점, 62점으로 상위권과 차이가 났다.



준중형자동차 산업은 디자인·실내공간·성능에서 모든 브랜드가 상위급 차종과 견줄 만할 수준으로 개선되고 있어 NBCI도 3년간 연속 상승했다. 기아자동차의 K3는 출시와 동시에 전년도 2위였던 SM3를 누르며 2위를 차지했다. K3의 주사용 고객의 NBCI 수준은 아반떼와 동일한 것으로 나타났다.



준중형자동차 산업의 주요 경쟁은 고성능·고연비였다. 특히 1위 아반떼와 2위 K3는 고성능을 소비자들에게 적극적으로 알리는 광고 활동에 집중했다. 이러한 활동은 사용 고객뿐만이 아닌 비사용 고객에 대한 NBCI 및 구성요인 수준, 특히 마케팅활동 요인에 큰 개선을 가져왔다. 특히 1위 아반떼의 마케팅 활동은 74점으로 2위 브랜드 대비 5점 이상 높은 수준이며, 전년 대비 사용 고객 3점, 비사용 고객 2점 상승했다. 아반떼MD 모델은 기존과 동일한 엔진 배기량을 유지하면서도 출시 당시 상위급 차종에 크게 뒤처지지 않도록 성능을 개선해 시장에서 관심을 끌었다. 준중형 자동차 부문의 혁신은 기존의 ‘약하다’ ‘작다’ ‘디자인이 취약하다’ 등의 오랜 인식을 타파한 것으로 분석 된다.



송덕순 객원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