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싼타페·코란도 오차 벗어난 연비

현대자동차가 미국에 이어 국내에서도 ‘연비 과장’ 때문에 거액을 보상해야 할 위기에 처했다. 24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현대차 싼타페 2.0디젤 2륜구동 차종과 쌍용차 코란도스포츠 4륜구동 차종이 지난해 하반기 자기인증적합조사에서 연비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국토부 산하 교통안전공단은 차량 14종의 연비를 조사한 결과 두 차량의 연비가 신고된 공인연비보다 10% 정도 낮게 나와 허용오차범위 5%를 넘어섰다고 밝혔다. 두 차의 공인연비는 자동변속기 기준으로 싼타페가 14.4㎞/L, 코란도스포츠가 10.3㎞/L다.

 이에 대해 두 업체는 “산업통상자원부 조사에서는 연비 차이가 허용오차범위 이내였다”며 재조사를 요구했다. 국토부는 업체 요구에 따라 1대가 아닌 3대의 차량을 동시에 검사해 평균 연비를 산정하는 방식으로 재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윤진환 국토부 자동차운영과장은 “재조사 결과 연비가 과장된 것으로 확인되면 현대차의 경우 최대 10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경우 업체들은 과징금과 별개로 소비자들에게 거액의 보상을 해줘야 할 가능성이 크다. 현대·기아차는 2012년 11월 북미 연비 과장 사태 이후 북미 소비자들이 집단소송을 제기하자 이들에게 4200억원의 보상금을 주기로 합의했다.

 이 사태가 발생한 이후 국내 소비자들도 국내 법원에 현대·기아차를 상대로 연비 과장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지만 “미국과 달리 국내에서는 연비 과장 증거가 없다”는 이유로 패소했다. 하지만 국토부 재조사에서도 같은 결과가 나올 경우 사정은 완전히 달라진다. 보상 대상이 될 수 있는 차량의 수는 싼타페가 8만9500대, 코란도스포츠가 1만600대 규모다.

박진석·최선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