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재석 천송이 변신 "전지현 흉내냈지만 야유만 받아, 어땠길래"

[사진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유재석 천송이 변신’.



유재석이 전지현으로 변신했다. 가발을 쓰고 전지현이 드라마에서 입은 의상을 착용했다.



16일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는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를 패러디한 ‘런닝별에서 온 그대’ 특집이 방송됐다.



하하는 도민준(김수현) 역할을 맡았다. 지구에서 400년을 산 외계인으로, 400년 전 만난 천송이를 그리워하며 그를 찾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하하를 비롯해 런닝맨 멤버들은 천송이(전지현) 역할을 맡은 사람이 누구인지 모르는 상황. 멤버들은 실제로 전지현이 등장할지도 모른다며 기대감을 보였다.



하지만 천송이는 다름 아닌 유재석이었다. 가발을 쓰고 극중 천송이가 입었던 야상 점퍼를 입고 모습을 드러냈다.



멤버들은 “천송이와 싱크로율 0%”라며 분노했고, 하하는 두 눈을 질끈 감고 현실을 부정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재석이 천송이로 변신한 모습을 접한 네티즌들은 “유재석 천송이 변신, 너무 재밌다”,“유재석 천송이 변신, 런닝맨 요즘 너무 패턴이 똑같다 ”,“유재석 천송이 변신, 유재석 뭘 해도 이젠 안 웃기다”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