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케리 효과 … 한·일, 내일 아베 참배 뒤 첫 국장급 접촉

시진핑 만난 케리 “북한 핵문제 압박을” 14일 중국을 방문한 존 케리 미 국무장관(왼쪽)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방문단 참모들을 소개하고 있다. 케리 장관은 시 주석과 리커창 총리 등 중국 지도부와의 회동에서 북핵 해결을 위한 대북 압박을 촉구했다. [베이징 AP=뉴시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4월 말 한·일 순방을 앞두고 일본 외무성의 이하라 준이치(伊原純一) 아시아대양주국장이 18일 한국을 방문한다. 그는 방한 중 이상덕 외교부 동북아 국장을 만날 예정이라고 외교부가 16일 밝혔다. 지난해 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 후 첫 실무급 접촉이다. 지난달 초 부산에서 한·일 영사국장 회의가 열렸지만 역사·영토 문제 등 민감한 사안은 논의되지 않았다.

일본 언론도 정상회담설 흘려
청와대는 더 두고본다는 입장
22일 '다케시마의 날'이 변수



 비록 실무 국장급 접촉이지만 시기를 고려하면 한·일 관계의 분수령이 될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지난 13일 방한했던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은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의 회담 직후 공동기자회견에서 “역사 문제를 극복하고 미래로 나갈지 여부는 한·일이 결정할 문제지만 미국은 동맹국인 양국에 해법을 찾도록 촉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올 때까지 미해결(outstanding) 상태로 남지 않길 바란다”며 관개 개선 시기까지 못 박았다.



 케리 장관은 지난 7일 워싱턴에서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상을 만난 자리에서도 3분의 1 이상의 시간을 한·일 관계 문제에 할애하며 양국 관계 악화는 미국의 국익에 반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이하라 국장의 이번 방한은 케리 장관 방문 후 한국의 기류를 탐지해 보려는 성격이 강한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일본은 동북아국과 아시아대양주국이 위안부 문제와 역사왜곡 문제 등 민감한 사안을 총괄하고 있는 만큼 실마리를 풀어보자는 제안을 할 가능성도 있다.



 민간인 신분이지만 무라야마 도미이치(村山富市) 전 일본 총리가 지난 11일부터 2박3일간 정의당 초청으로 한국을 방문해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의 잘못을 재차 인정하고 사과의 뜻을 전한 것도 관계개선 분위기를 고조시키고 있다. 무라야마 전 총리는 일본 전·현직 총리로서 처음으로 위안부 할머니들을 만났고, 국회에서 ‘올바른 역사인식을 통한 한·일 관계 정립’이라는 강연도 했다.



 때맞춰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도 15일 일본이 다음 달 24~25일 네덜란드에서 열리는 3차 핵안보 정상회의에 맞춰 한·일 정상회담을 한국 측에 제안할 예정이라고 보도하면서 분위기를 띄웠다. 4월 오바마 대통령의 순방 전 유일한 정상회담 기회라는 것이다.



 하지만 청와대 관계자는 “독도, 위안부, 역사교과서 등 두 나라 사이에 만들어가야 할 여러 가지 부분들에서 사전준비가 부족한 상태”라며 “정상회담과 관련된 그 어떤 토의도 진행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일본이 몇 차례나 정상회담 분위기만 부추기다 도발을 반복해 온 만큼 일본의 태도 변화를 지켜봐야 한다는 것이 청와대 기류다.



 실제로 일본은 케리 장관이 한·일 관계 개선을 촉구한 다음 날인 지난 14일 “시네마현이 주최하는 ‘다케시마의 날(2월 22일)’에 가메오카 요시타미 내각부 정무관(차관급)을 파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차관급 인사를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파견하는 건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다.



 외교부 관계자는 “그동안 일본의 행보를 볼 때 일본의 혼네(本音·속마음)를 읽기 어렵다”며 “역사·영토 문제는 양국 관계의 근간인 만큼 3월로 예정된 교과서 검정 결과 발표 등을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원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