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사랑 개구리송…놀라며 다가간 추성훈 서운하게 된 이유는

추사랑 개구리송 [사진 KBS]




 

‘추사랑 개구리송’.



추성훈의 딸 추사랑의 개구리송을 불렀다.



16일 방송되는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추사랑이 새로 배운 동요인 개구리송을 열창한다.



추사랑은 최근 녹화에서 손에 개구리 인형을 끼운 채 “아빠 개구리가 노래를 한다~ 이야이야오”, “통통통통 털보영감님”이라며 깜찍 개구리송을 선보였다.



이를 본 추성훈은 깜짝 놀라 다가가 뽀뽀를 하려고 했다. 하지만 사랑이는 정확한 발음으로 ”하지마세요”라고 거부했다. 이에 추성훈은 “그런 말은 어디서 배웠느냐”며 섭섭함을 내비췄다는 후문.



추사랑 개구리송에 네티즌들은 “추사랑 개구리송, 생각만 해도 귀여워”, “추사랑 개구리송, 사랑이는 뭘해도 예쁘지”, “추사랑 개구리송, 한국말 많이 늘어서 노래도 잘하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