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ochi] 안현수 금메달에 빙상연맹 홈페이지 마비…최광복·진선유도 화제

왼쪽부터 차례로 최광복 코치, 진선유 선수. [사진 중앙포토]
 

안현수의 금메달로 빙상연맹에 질타가 이어지고 있다.



또한 쇼트트랙 여자 대표팀을 지휘하는 최광복 코치와 함께 과거 활약했던 진선유도 덩달아 화제가 되고 있다.



안현수는 15일(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소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팰리스에서 열린 2014 소치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에서 금메달들 땄다. 이미 500m에서 동메달을 딴 안현수는 메달이 두 개다.



안현수의 금메달 획득 직후부터 대한빙상경기연맹(이하 빙상연맹) 홈페이지는 마비됐다. 안현수가 러시아 귀화를 선택한 이유가 빙상연맹과의 갈등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안현수가 과거 부상 복귀 후 재기하는 과정에서 빙상연맹과 수차례 갈등을 빚었으며, 빙상연맹이 현역복귀를 원하는 안현수의 대표선발을 방해하고 사실상 은퇴를 종용했다는 말이 급속도로 퍼지고 있다.



이 과정에서 소속팀 성남시청의 해체까지 겪은 안현수는 선수생활을 이어가기 위해 러시아 귀화를 선택했고, 안현수는 러시아 쇼트트랙 사상 첫 금메달을 안겼다.



안현수의 금메달로 인해 빙상연맹의 무능력을 지적하던 네티즌들은 최광복 여자 대표팀 코치에 대한 의혹도 제기했다.



최광복 코치는 지난 2004년 여자쇼트트랙 국가대표선수단 구타 파문에 휩싸여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한 바 있다. 당시 빙상연맹은 최광복, 김소희 코치의 사표를 수리하고 대신 박세우, 전재목을 새 대표팀 코치로 선임했다.



또 진선유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진선유는 지난 2006년 토리노 동계올림픽에서 3관왕을 차지한 뒤 2005년부터 2007년까지 세계선수권대회 3연패의 위업을 달성했지만 2011년 2월 23살의 어린 나이에 은퇴를 선언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