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과잉교정인간이란 "문자메시지 보냈더니 이런 답장이... 아 피곤한 사람이여~"

과잉교정인간이란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과잉교정인간이란’.



‘과잉교정인간이란’ 새로운 인터넷 용어가 생겼다.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게시물에는 문자메시지를 캡처한 사진 한 장이 첨부돼 있다. 문자를 보낸 학생이 ‘선생님, 다음에 뵈요’라고 말하자 선생님은 ‘보(어간)+이(피동접사)+어(선어말어미)+요(종결어미)=봬요가 올바른 표현’이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낸다.



‘과잉교정인간이란’ 맞춤법이나 표준어 등에 지나치게 민감한 반응을 보이는 사람을 뜻한다. 잘못된 언어사용을 인정하지 않고 올바른 언어 사용에 집착하는 사람을 의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네티즌들은 “과잉교정인간이란, 가끔은 너무 피곤한 스타일이다”, “과잉교정인간이란, 뭐든지 적당히!”, “과잉교정인간이란, 재밌는데 짜증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