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JTBC ‘썰전’ 김구라 “‘안중근 기념관’ 개관, 짜장면 시켰더니 삼선짜장 온 것”





 

JTBC ‘썰전’ 51회에서는 ‘안중근은 사형 선고를 받은 인물’이라는 공식 입장을 밝힌 일본 정부의 망언에 대해 얘기한다.



녹화에서 강용석은 “이번 일본의 망언은 중국이 하얼빈에 ‘안중근 기념관’을 개관한 것에 대한 항의에서 시작된 것”이라고 말했다. ‘안중근 기념관’은 박근혜 대통령이 의거 지점에 ‘표지석’을 요청한 것에 대해 시진핑 주석이 통 크게 화답한 결과다.



이에 대해 김구라는 “마치 짜장면을 시켰더니 삼선 짜장이 온 격 아니냐”고 비유했다. 강용석은 한 술 더 떠 “이건 탕수육”이라고 말했다.



세 사람은 중국의 기존 ‘안중근 기념관’에 지난해 10월 배우 송혜교가 한국어 안내문을 기증한 사실을 소개하며 송혜교의 깜짝 선행에 감탄을 표하기도 했다.



이 밖에도 13일 밤 11시 JTBC ‘썰전’에서는 지난 한 주를 뜨겁게 달군 윤진숙, 민경욱, 김용판에 대한 세 사람의 열띤 공방이 펼쳐진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