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연아 출국, 인터뷰에서 리프니츠카야에 대해 묻자 “그 선수와 난…”

김연아 출국 전 인터뷰 모습




 

‘김연아 출국’.



‘피겨 여왕’ 김연아(24)가 2014 소치 동계올림픽에 출전하기 위해 12일(한국시간) 러시아로 출국했다.



은퇴 경기를 앞둔 김연아는 여왕답게 당당하고 자신감 넘치는 표정이었다.



김연아는 출국 전 인터뷰에서 “선수 생활의 마지막 무대가 올림픽이다. ‘마지막’이라는 것 때문에 더 긴장할 것 같아서 걱정이다. 그냥 평소처럼 한다는 생각으로 나가려고 한다. 이번 대회가 끝나면 홀가분하게 마무리할 수 있을 것 같다. 컨디션은 나쁘지 않다.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신경을 많이 썼다”고 밝혔다.



피겨 단체전 경기 후 다크호스로 떠오른 리프니츠카야에 대해선 “러시아 선수가 어렸을 때부터 잘한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그 선수는 이제 막 시니어에 데뷔했다. 여자 싱글에서도 좋은 성적을 낼 거라고 생각한다. 그 선수는 첫 올림픽이고, 나는 마지막이다. 그 선수와 내가 이번 올림픽에 대해 갖는 의미가 다르다. 다른 선수를 신경 쓰는 게 도움이 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또 김연아는 “피겨 단체전에 출전한 다른 선수들 경기를 보면서 개인전은 부담이 덜한대 단체전은 도움이 돼야 한다고 생각해서 부담이 크다며 단체전에 나간 미국, 일본, 캐나다 선수가 아니라 다행”이라며 웃음 짓기도 했다.



해외 매체들이 ‘김연아는 올림픽 최고 스타’라며 칭찬에 대해선 “그런 평가는 나 말고도 많은 선수들이 받을 것이다. 큰 부담을 느끼지는 않는다. 중요한 건 내가 어떤 경기를 보여주느냐다. 그 후 어떤 결과가 나오더라도 후회하지 않겠다. 인정하고 털어버리고 기분 좋게 끝내겠다”며 인터뷰를 마쳤다.



네티즌들은 “김연아 출국, 벌써 설렌다”, “김연아 출국, 겨울올림픽 2연패로 멋지게 은퇴하길”, “김연아 출국, 이상화 2연패 기운 받아서 좋은 경기 펼치길”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