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7년간 남편 시신과 동거한 약사…'기도하면 살아날 수 있다고 믿어'

7년 동안 남편의 시신을 집 안에 보관해 온 4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고 노컷뉴스가 보도했다.



12일 노컷뉴스에 따르면 서울 방배경찰서는 남편이 숨진 뒤 시신을 7년 동안 집 안에 그대로 유기한 혐의(사체유기)로 조모(47)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조씨는 2006년 남편 신모(50)씨가 간암으로 숨진 뒤 서울 서초구의 자택 안 거실에 시신을 보관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약사인 조씨는 약품을 사용해 시신이 썩지 않도록 방부 처리를 하는 등 깨끗하게 보관했다. 자녀들도 아버지 시신에 인사를 하는 등 평소와 다름없이 생활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씨는 경찰에서 남편이 세상을 떠난 것을 믿을 수가 없었다고 진술했고, 기도를 통해 남편이 다시 살아날 수 있다고 믿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조씨를 상대로 왜 시신을 유기했는지 등 범행 동기를 계속 수사해나갈 방침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