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셜리템플 사망, 영원한 아역 배우…85세로 타계





‘셜리템플 사망’.



미국의 영원한 아역 배우 셜리 템플이 10일 밤 86세로 타계했다.



11일 LA타임즈의 보도에 따르면 셜리 템플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집에서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숨을 거뒀다.



셜리 템플은 1928년 생으로 3세부터 영화에 출연했다. 6세 때 오스카 아역 특별상을 받았다.



템플은 1930년대 ‘브라이트 아이즈(Bright Eyes)’, ‘스탠드 업 앤 치어(Stand Up and Cheer)’, ‘컬리 탑(Curly Top)’ 등의 영화를 통해 이름을 알렸다.



결혼 후 은퇴를 선언한 템플은 1967년 의원직에 도전했지만 낙선했다. 이후 1974년 주 가나 미국 대사를 지낸 후 1989년부터는 주 체코슬로바키아 미국 대사로 활동했다.



템플은 1972년 유방암에 걸린 사실을 공개적으로 밝혀 화제가 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