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매년 10조 쏟아부었는데 … 출산율 1.18명 추락

지난해 출산율이 1.18명으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는 11일 박근혜 대통령 업무보고에서 지난해 출산율을 이같이 보고했다. 지난해 11월까지 출산한 아이 숫자를 토대로 12월치를 어림잡아 ‘2013년 출산율’을 추정했다. 2012년 1.3명에서 크게 떨어진 것이다. 지난해 출산율은 저출산 대책 시행 전인 2003년과 같다.



1.3명까지 오르다 떨어져

 복지부는 지난해 출생아가 43만8000명으로 전년보다 약 4만6600명(9.6%) 줄어들 것으로 추정했다. 출산율은 2005년(1.08명) 최저치로 떨어진 뒤 정부가 연평균 10조원 이상을 쏟아부으면서 2012년까지 증가세를 유지해 왔다. 복지부 관계자는 “결혼을 안 하거나 미루는 사람이 늘면서 출산율이 낮아진 것”이라며 “2012년은 흑룡 띠의 해가 작용해 출산율이 높았던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복지부는 이날 보고에서 출산율을 올리기 위해 시간제 근로자 등이 원하는 시간에 어린이집 같은 시설을 이용하는 시간제 보육반을 도입하기로 했다. 이 밖에 ▶야간·휴일 시간연장 보육서비스 제공 ▶산업단지 어린이집 설치 등의 대책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신성식 선임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