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위안부 문제도 교과서에" 뉴욕주 상원서 발의

반인륜 범죄인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미국 공립 교과서에 담자는 법안(일명 ‘위안부’ 교육법)이 10일(현지시간) 뉴욕주 상원에서 발의됐다.



 미국 중·고생들에게 위안부의 참상과 고난을 배울 수 있도록 하자는 법안 발의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 법안을 발의한 토니 아벨라 상원의원은 “학생 시절 역사를 정확하게 배우지 못하면 미래에 똑같은 잘못을 저지르게 된다고 생각해 법안을 추진하게 됐다”고 밝혔다. 법안이 순조롭게 진행되면 뉴욕주 학생들은 오는 7월부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역사적 사실을 배울 수 있게 된다. 이 법안엔 동해 병기 내용도 포함돼 있다.



 최근 버지니아주의 동해 병기로 시작된 미국 주 의회들의 움직임은 ‘위안부’ 교육법 발의로 이어지면서 미국판 역사 바로세우기로 확대되는 양상이다. 미국 정치권이 일본의 근대사 왜곡 바로잡기에 나선 것이다.



뉴욕=이상렬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